미국 대학교 입학지원 조건

006

미국 대학교 입학지원 조건을 항목별로 정리 해 보았습니다.

1. 내신성적 Coursework & GPA
2. 시험점수 Standardized Tests
3. 특별활동 Extracurricular Activities (including volunteer & internship)
4. 에세이 Essay
5. 추천서 Letter of Recommendations
6. 인터뷰 Interview

1. 내신성적 (Coursework & GPA)
미국 고등학교 4년(한국의 경우 3년)의 학점과 과목선택은 입학심사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이다. 4년 동안 좋은 성적을 유지하였다는 것은 지원자의 성실성과 책임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이고 또 AP나 IB등의 challenge한 과목을 많이 듣고 좋은 성적을 받았다면 미국대학들은 지원자가 자신들의 학교에 입학 후에도 학업수행능력이 뛰어날 것이라도 판단하게 된다.
보통 미국 고등학교 재학생일 경우 9학년부터 12학년 1학기까지의 성적을 제출해야 한다 (한국은 고등학교 3년 전체/중학교 3학년 성적). 원서접수를 할 때는 11학년 성적까지 보내고, 12학년 1학기를 마친 후 mid-year report를 학교측으로 보내야 심사가 마무리 된다. 가장 좋은 성적표는 9학년부터 12학년까지 큰 기복 없이 지속적으로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는 것이지만 혹시 9학년 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10학년과 11학년에서 만회하면 되고, 특히 11학년 성적이 가장 중요하다.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은 졸업 후 지원을 하게 된다면 고등학교 3학년의 성적/재학시 지원을 한다면 가장 최근성적이 중요해진다. Progress를 중요하게 보므로 점점 나아지는 성적으로 학문적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어필해야 한다. 한국에서 유학으로 진로를 결정한 고등학생들이 내신성적 관리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미국대학 지원시에 가장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또한 미국대학들은 단순히 총점이나 석차만을 보는 것이 아니고, 지원자의 과목선택을 신중히 검토한다. 쉬운 과목만을 선택했는지, 아님 Honor, AP나 IB수업 등을 들었는지 여부와 앞으로의 희망전공 관련 수업을 특별히 경쟁적으로 들었는지 등을 까다롭게 심사한다. 또래 학년의 일반적인 학업스케줄이 아닌, 본인의 관심분야에 대한 학문적 열정으로 다양한 도전을 한 이력을 매우 높이 평가한다. 따라서 기회가 된다면 근처 대학에서 수업을 듣거나 Ivy League와 같은 명문대학들의 수준높은 summer program에 참여하여 좋은 성적을 거두는 등의 활발한 활동이 중요하다. 여름방학을 SAT나 TOEFL 시험점수를 높이는데에만 올인한다면 미국대학은 당신을 학문적 열정과 능력이 부족한 학생으로 여기게 될 것이다.

2. 시험점수(Standardized Tests)
미국대학교는 지원자들의 고등학교 성적에 대한 평가는 각각의 고등학교들의 학교수준이나 또 학생들의 학업을 평가하는 방식 또는 기준이 많이 다르기 때문에 심사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모든 지원자들에게 Standardized Tests 점수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대학입시에 필요한 Standardized Tests에는 SAT I/ACT, SAT II, AP, IB, TOEFL과 IELTS등이 있다. 학교마다 요구하는 시험이 다르고 기준점을 제시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지원하려는 학교의 입학지원규정을 정확하게 확인해야 한다.

SAT I
미국의 4년제 대학에 입학을 원하는 학생이 반드시 치러야 하는 한국의 수능과 같은 시험이다. SAT시험은 1월, 3월(미국내 응시자만 가능), 5월, 6월, 10월 11월 12월 등 1년에 총 7번이 시행된다. 학생들은 SAT I 과 SAT II중 선택하여 응시하여야 하며 두 가지 시험을 동시에 볼 수는 없다. 특히 SAT II Language의 경우는 11월에 보는 시험만이 Listening part를 제공하므로 이 부분을 염두해 두고 시험계획을 세워야 한다. SAT 시험은 상대평가 시험으로 타 응시자의 성취도가 본인의 시험점수에 영향을 끼친다. SAT I 시험은 2016년부터 새롭게 개정되어 기존의 SAT 시험에 비해 총점, 시험시간, 시험과목등이 줄어든다. 기존 SAT의 Reading, Math, Writing의 세 개의 영역에서 Critical Reading영역이 Reading과 Writing 영역으로 나뉘고, 67문제를 70분에 풀어야 했던 시간이 52문제를 65분에 풀게 된다. 문제수가 줄어들었다는 의미라기 보다는 한 문제당 읽어야 하는 passages가 많아졌다고 보아야 한다. 기존의 SAT가 난해한 내용들의 출제비중이 높았다면, New SAT에서는 객관적이고 실생활, 교과과목등에서 다루는 내용과 단어등이 사용되어 논리적 사고력과 정확한 이해력을 중요하게 체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Writiing은 선택과목으로 바뀌게 되지만, 대부분의 상위대학들은 필수로 요구하게 될 것이다. 최고점수는 2400점에서 1600점으로 변경된다. 2016년 3월에 변경된 New SAT의 첫 시험이 시행되므로 그 후에 변경부문에 대한 세부사항들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ACT
SAT I과 마찬가지로 미국 4년제 대학에 입학하기 위한 시험이다. 이전에는 미국 중부지역에 있는 대학들만 ACT를 시행하고 입학시험으로 인정했었는데, 현재는 미국의 모든 대학이 SAT I과 동일하게 ACT점수를 인정해 주고 있다. ACT 시험은 2월, 4월, 6월, 9월, 10월, 12월 총 6번이 시행된다. 미국 내에서는 주별로 그리고 외국에서 시행할 경우 스케줄의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반드시 ACT 사이트에 가서 확인해 보아야 한다. ACT는 English, Reading, Math, Science, Writing의 5가지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SAT와 마찬가지로 Writing점수를 요구하지 않는 학교도 있으니 확인해 보아야 한다. English는 문법이나 구문에 관련된 문제들이 출제되고, reading은 critical reading이 필요한 문제들이 출제된다. Math는 SAT 수학보다는 조금 수준이 높은 Pre-calculus까지 출제범위에 포함이 된다. Science의 경우는 과학적인 사실이나 이론들에 대한 문제라기 보다는 English reading comprehension 과 data analysis 에 관련된 문제가 많이 출제된다. 만점은 36점이며, 미국의 많은 대학들이 지원자가 ACT with writing점수를 제출할 시 SAT I점수 제출시 요구되는 SAT II subject test점수를 면제해 주기도 한다.

SAT II
Subject Test이며, 해당과목으로는 English Literature, Math Level IC, Math Level IIC, US History, World History, Chemistry, Biology, Physics, Languages (Chinese, French, German, Spanish, Korean, Japanese, Modern Hebrew, Latin, Italian)등이 있다. SAT II시험은 학교에서 해당과목을 이수한 직후에 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10학년 때 AP World History를 수강하였다면 5월이나 6월에 시험을 치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한국의 고등학교에서 지원하는 지원자들은 Subject Test의 출제유형문제등에 관한 정보를 College Board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확인 후 본인의 학업수준에서 무리없이 습득할 수 있는 난이도인지를 파악후 시험에 임하는 것이 좋다. SAT II를 요구하는 학교들은 보통 2~3개 정도를 기본적으로 요구하며, 선호과목은 지원하고자 하는 전공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단순히 고득점이 가능한 과목의 시험을 봐서는 안되며,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지원전공에서 경쟁력 있게 평가될 수 있는 과목을 선택하여 준비해야 한다. 엔지니어링 전공학생들은 보통 기본적으로 Math Level IIC와 science과목 중 하나를 택하도록 한다. 만약 문과 쪽 전공이라면 English나 History관련 과목을 보는 것이 좋다.

AP/IB
1년에 한번 5월 중에 시험을 실시한다. 보통 그 해 본인이 수강한 AP/IB과목의 시험을 치르는 것이 보통이다. AP의 경우 1점에서 5점까지 점수가 매겨지며, 3점 이상이 Passing score이지만 명문대를 목표로 한다면 최소 4점 이상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IB는 1점에서 7점까지이고 5점 이상이 Passing score이고 standard level과 high level로 구분이 되며 high level까지 다 수강한 경우에만 IB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보통 11학년이 되기전 full IB를 할지 아님 partial IB를 할지를 결정한다. Full IB는 전과목을 IB로 수강하며 12학년 2학기에 IB시험을 봐서 통과하면 IB diploma가 수여된다. 만약 Partial IB일 경우 졸업 시 IB certificate을 수여받게 된다. IB과목들은 대체로 extensive research & writing skill을 요구하므로 대학들은 IB를 성공적으로 마친 학생들은 자신들의 대학에 진학해서도 충분히 학업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판단해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고 학교들 중에는 IB diploma가 있는 학생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는 경우도 있다. AP는 학교에 따라 또 본인의 능력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10학년때부터 수강하기 시작한다. 학교에 따라 AP관련 모든 과목을 개설한 학교도 있고 또 과목수가 제한적인 학교도 있다. 미국대학에서 학생들을 평가할 때, 총 수강한 AP과목 수 보다는 학교에서 제공하는 AP과목 중 몇 과목을 이수했는지를 보기 때문에 학교에서 제공하는 과목수가 적다고 해서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는다. AP시험은 해당과목을 수강하지 않고도 시험을 볼 수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 준비하는 학생들은 SAT Subject와 마찬가지로 AP시험을 준비할 수 있다.

TOEFL
토플은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지원자가 미국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꼭 치러야 하는 시험이다. 근래에는 미국의 많은 대학들이 토플뿐만 아니라 IELTS 점수도 인정해 주고 있는 추세이다. 현재 토플시험은 모두 IBT(Internet Based Test)로 시행되고 있으며, IBT가 불가능한 국가에서는 PBT(Paper Based Test)가 시행되고 있다. IBT는 총점 120점 만점으로 Listening, Speaking, Reading, Writing 네 가지 영역에 걸쳐 문제가 출제되며 영역별 30점 만점이다. 학교별 또는 전공에 따라 미니멈 토플점수를 요구하고 있는 학교가 많으니 지원을 원하는 학교의 입학요강을 확인 후 토플공부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다. 토플점수는 2년간 유효하며 시험점수가 누적되지 않는다.

IELTS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이 영국이나 호주, 뉴질랜드 등의 대학으로 진학을 원하는 경우 치러야 하는 시험이다. 최근에는 미국대학들도 토플점수와 동등하게 IELTS점수를 인정해 주고 있는 추세이고 보통 IELTS점수 6점에서 7점을 요구한다. IELTS시험은 Academic Module과 General Training Module의 두 가지 유형이 있으며 미국 대학진학이 목표인 학생의 경우는 Academic Module시험을 치러야 한다. 토플과 동일하게 Listening, Academic Reading, Academic Writing, Speaking의 네 가지 영역에 걸쳐 문제가 출제되며 만점은 9점이다.

3.특별활동 Extra Curricular Activities
아카데믹한 요소와 함께 미국대학의 입학사정 시 중요 평가기준이 되는 것이 과외활동 및 봉사활동이다. 지원자들의 시험점수가 점점 평준화되어 가면서 특별활동이 미국대학의 주요평가요인으로 고려되고 있다. 단순한 자원봉사나 클럽활동으로는 지원자 개인의 Personality를 보여줄 수 없다. 고등학교 입학과 동시에 앞으로 4년 동안의 자신의 Speciality를 드러낼 수 있는 활동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가장 좋은 것은 다양한 분야에서 깊이 있게 활동하는 것이나,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경우가 많으니, 자신의 관심분야나 미래의 전공관련 분야 쪽으로 중점을 두어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단순한 멤버보다는 클럽을 창단하거나 또는 리더십 포지션을 갖고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나 한국학생을 포함한 아시아계 학생들은 비슷한 과외활동을 많이 하므로 타 지원자와 비교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전략적으로 과외활동 및 봉사활동 계획을 세우는 것이 꼭 필요하다.

4. 에세이 Essay
에세이는 미국대학 입학지원의 꽃이다. 미국명문대학중에는 지원자의 다른 서류를 보기 전 에세이를 가장 먼저 본 후 에세이로 1차적으로 학생을 선발한 후에 다른 지원조건들을 비교하여 선발하는 학교도 있다. 앞서 설명한 특별활동과 마찬가지로, 시험점수가 계속해서 평준화되어 가고 있어, 미국대학들은 에세이로 학생을 차별화한다. 에세이는 입학심사에 있어 지원자가 자신의 목소리로 입학심사관과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이다. 물론 모든 면에서 합격조건 미달인 지원자가 에세이 하나 훌륭하다고 해서 입학이 결정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비슷한 조건을 가진 지원자가 많이 있다면 에세이가 합격유무를 결정할 수 있다. 미국학생들의 경우 보통 11학년에 들어서면 에세이작성에 들어가 한학기 동안 작성내용에 대한 컨설팅, 수정등을 반복하며 여름방학때까지 에세이를 완료하는 것이 일반이다. 학생들이 보통 지원하는 학교의 수가 10개~15개 정도 되고, common application에 나와있는 main essay이외에 학교마다 supplemental essay라는 것을 요구하게 된다. 하루에 수백개의 지원서류를 검토하는 입학심사관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는 짧지만 임팩트있는 에세이가 필요하다.

5. 추천서 Letter of Recommendations
미국대학에서 요구하는 추천서는 보통 2~3개 정도이며, 최근에는 학부입학지원시 추천서를 받지 않는 대학들이 점차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추천서를 받는 대학의 경우, 하나는 카운셀러에게서(한국의 경우 담임선생님) 나머지 두 개는 학과목 선생님께 받는다. 보통 지원자를 구체적으로 잘 알고 있는 선생님께 받는 것이 좋으며, 주요과목 선생님이면 더욱더 효과적이다. 그리고 앞으로 지원자가 전공할 분야의 학과목 선생님께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원서기간 중에는 추천서를 부탁하는 학생의 수가 많으므로 미리미리 추천서를 부탁드릴 선생님을 염두에 둬 그 선생님과 친밀한 relationship을 형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좋다. 추천인선생님이 학업성적과 같은 객관적 데이터외에, 학생의 창의력, 리더십, 인성등에 관한 개인적인 코멘트를 써주신다면 그 내용은 미국대학의 입학심사관에게 상당한 호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선생님이 나의 개인적인 장점들을 잘 모를 것이라고 판단될 경우, 지원자의 성적, 과외 및 봉사활동 내역, 수상내역등이 자세히 기재된 이력서를 함께 보여드림으로써 구체적인 추천서가 나오도록 해야 한다.

6. 인터뷰 Interview
미국대학입학심사에서 인터뷰는 필수사항은 아니지만 가능한 한 참여하는 것이 유리하다. 미국내에서 지원하는 지원자의 경우에 화술이 좋다면(커뮤니케이션능력) 학교 입학담당자와 약속을 잡아 인터뷰를 해 볼 것을 권장한다. 캠퍼스 내 입학담당자와의 인터뷰는 매우 중요하며 합격유무를 결정하기도 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학생들이 많이 하는 것은 동문 인터뷰이다. 동문인터뷰는 해당 지역 관할 동문들과의 인터뷰로 합격유무와는 별 상관이 없지만 인터뷰를 했다는 것 자체가 학교에 관심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므로 여건이 된다면 하는 것을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