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대한 문의사항은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에 하나입니다. 호주 학생들의 경우 TAFE 과정만 마치고 취업하는데 큰 무리가 없습니다. 단, 우리나라 학생들의 경우 크게 2가지 문제점이 취업에 걸림돌이 됩니다.

첫째. 체류할 수 있는 비자의 문제입니다. 호주에서 학사 이상의 과정을 2년 이상 공부하면 졸업 후 최소 2년간 체류할 수 있고 공부한 전공이 어떤 것이든 상관이 없습니다. 하지만 TAFE이나 사설 컬리지의 Certificate나 Diploma 과정은 반드시 부족직업군과 관련된 전공을 2년 이상 공부했을 때만, 졸업 후 18개월짜리 졸업비자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부족직업군은 해마다 조금씩 바뀔 수 있으므로 졸업비자 취득에 리스크가 존재합니다. 아주 우수한 학생의 경우 졸업과 함께 고용주 스폰을 제안받거나 만 30세 미만 학생들의 경우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는 졸업 후 체류할 비자의 확보가 가장 큰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둘째. 부족한 영어실력의 문제입니다. 현지에서 취업 시 유학생들이 맞닥뜨리는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는 영어입니다. 명문대에서 공부를 했건, 어떤 전공을 공부했건 영어는 어느 현장에서나 중요합니다. 물론 기술전문 과정의 경우 손기술이나 실무 능력이 중요하므로 입학 시 요구하는 영어점수가 낮지만 그렇기에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유학을 결심하거나 전문대학 과정을 쉽게 보시고 소질과 적성을 고려하지 않고 지원하는 경우가 간혹 보입니다. 기술 과정은 전문성이 더욱 더 중요시 되는 분야가 많아서 흥미와 적성을 함께 고려하지 않으면 오히려 맞지 않는 과정으로 진학하시게 되면 한국으로 돌아오셨을 때 활용도의 여지가 떨어질 수 있습니다.

영주권 취득은 타이밍과 운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부족직업군에 있는 기술전문 과정을 졸업 하기만 하면 어렵지 않게 영주권을 딸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영주권 취득보다 가장 앞서야 하는 건 취업에 성공하는 것입니다. 취업은 밀린 과제를 하든 하실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입학 하기 전부터 엄청난 자기관리가 필요한 과정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을 즐기려면 무엇보다 내게 잘 맞는 진로를 상담을 통해 신중하게 선택하시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