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대학교 장학금의 경우 학생들이나 부모님들이 유학생들에게는 장학금이 제공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유학브레인 외 다른 컨설팅 회사에서 장학금을 못 받는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한다. 유학브레인에서 여러분이 캐나다 대학교 학부생으로 입학 시 유학생 신분으로도 받을 수 있는 장학금에 대해 정확하게 정리해보았다.

캐나다 대학교 장학금

 

입학 장학금(Entrance Scholarship)

입학 장학금은 해당 대학에 원서를 접수한 학생이 입학 허가를 받으면서 동시에 확정되는 장학금을 뜻한다. 원서만 넣으면 자동으로 심사되는 장학금이 있고, 별도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는 장학금 루트도 있다.

▣ 자동으로 심사되는 장학금

대다수의 유학생들은 고교 평균 성적에 따라서 자동으로 심사되는(Automatically considered)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보통은 평균 성적이 높을수록 많은 금액을 받을 수 있다. 아래 그림은 욕 대학교에서 자동으로 심사되는 장학금의 조건인데, 1년에 최대로 받을 수 있는 금액이 $4,000 이므로 금액이 크지는 않음을 알 수 있다. 장학금 액수는 각 대학마다 다르니 지원하려는 대학마다 체크해야 한다.

▣ 장학금 신청서를 제출해야 받을 수 있는 장학금

입학 원서와 별도로 장학금 신청서를 요구하는 장학금 루트의 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접수 마감일을 지키는 것이다. 장학금 신청서에는 보통 에세이나 추천서 같은게 포함되는데, 지원자들은 특색있는 과외활동 경험과 리더십 경험에 대해 서술해야 한다. 자동으로 심사되는 장학금과 마찬가지로 입학 허가와 동시에 장학금 수혜 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 재학 중인 고등학교에서 지명(Nomination)을 받아야 하는 장학금

토론토 대학교에는 피어슨 장학생(Lester B. Pearson International Student Scholarship)이라는 장학 제도가 있는데, 이것은 무려 학부 4년간의 수업료, 교재비, 기타비용, 숙식비까지 전액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엄청난 기회다. 단, 조건이 굉장히 까다로운데 이 장학금을 받으려면 학생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가 피어슨 장학생 지명이 가능한 학교여야 하며, 각 학교당 오직 1명만 지명이 가능한데 매년 전 세계 유학생 중 약 37명에게만 기회가 제공된다. 한국인 유학생이 피어슨 장학생으로 선발된 적이 있는데, 그 학생의 12학년 평균 성적은 무려 99% 였다.

 

대학교 재학 중에 받을 수 있는 장학금(Awards)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포상이 있어야 한다. 재학 중에도 연구에 참여하거나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는 일종의 보너스 개념으로 소액의 장학금이 제공되는데, 이런 것들을 Awards 라고 한다. 장학금 액수는 크지 않지만 기회가 은근히 다양하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명문대일수록 학업 성취도가 높기 때문에 Awards 를 받는 것은 간단하지 않다. Awards 는 재학 중인 학부에서 제공되는 것도 있고, 외부 기관에서 제공되는 것(External Awards)도 있다.

 

자신에게 적용되는 장학금 제도 검색하기

토론토 대학교는 아래 그림처럼 홈페이지의 Scholarship Sorter를 이용해서 자기한테 해당하는 장학금을 검색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러나 캐나다 모든 대학들이 토론토 대학교처럼 편리하게 장학금 제도를 검색하는 홈페이지를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 토론토 대학교는 장학금 종류가 다양하긴 하지만, 잘 살펴보면 사실상 한국인이 신청할만한 장학금 루트는 거의 없다.


유학브레인의 캐나다 대학지원 컨설팅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장학금 신청 가이드가 포함되어 있으니 많은 문의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