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도시 소개 – 퀘벡 주 몬트리올(Montreal)

캐나다 퀘벡 주의 경제와 문화의 중심인 몬트리올은 영어와 불어를 공용으로 사용하는 지역으로, 불어를 사용하는 도시 중에는 프랑스 파리 다음으로 큰 도시다. 북미의 파리라는 별칭이 있는데, 유럽과 비슷한 건축 양식과 역사적인 건물들로 인해 관광지로도 유명한 지역이다. 의외로 사람들이 모르는 사실인데, 몬트리올은 세인트 로렌스 강에 있는 커다란 섬 지형이다.

 

2. 날씨와 기후

몬트리올의 기후는 냉대습윤기후로 1년 내내 강수량이 고르기 때문에 여름에는 덥고 습하고, 겨울에는 춥기도 춥지만 눈도 엄청 많이 온다.

 

3. 대중교통

몬트리올의 지하철과 버스는 STM 이라는 국영회사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무료로 제공되는 어플을 통해서 도착시간과 지하철, 버스 노선을 검색할 수 있으므로 도시의 주변 지역을 쉽고 편하게 여행할 수 있다. 몬트리올의 교통카드는 OPUS 라고 하는데, 지하철 역에서 구매하면 된다.

▣ 지하철

열차는 낡은 편이지만, 한 눈에 이해하기 쉬운 4개의 노선, 60개 이상의 정거장으로 이루어진 몬트리올의 지하철은 도심의 대부분 지역을 가기 때문에 가장 효과적인 이동수단 중에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참고로 몬트리올 지하철에는 다음역 표시가 없고 종착역 표시만 되어 있으므로 타기 전에 방향을 정확히 알고 가야 한다.

▣ 버스

버스는 OPUS 카드를 Tap 해서 탑승할 수 있으며, 90분 이내에 다른 버스나 지하철로 환승이 가능하다. 자정이 넘어서 운행되는 버스들은 넘버가 300번대로 바뀌게 되는데, 이 300번대 버스들은 심야에 운행되는 나잇타임 버스(Nighttime Bus)인데 한 시간에 한 대 정도 운행한다.

▣ 요금 체계

몬트리올의 대중교통 월정액권(Monthly Pass)은 $86.50 이다. 월정액권(Monthly Pass)을 구매하는 방법을 설명하자면,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사용 가능한 월정액권을 4월 20일에 살 수 있다. 할인의 경우, 퀘벡 주 교육부에서 인정되는 교육기관에 풀타임으로 등록되어 있는 학생은 나이와 상관없이 월정액권 가격의 40% 할인을 받을 수 있고, 만 6세 미만은 무료다.

월정액권 외에도 필요에 따라 1회권, 2회권, 10회권, 저녁 무제한, 주말 무제한, 하루 무제한, 3일 무제한, 일주일 무제한 등의 다양한 요금 체계가 있으니 개인 상황에 알맞은 것을 구매할 수 있다.

 

4. 유학과 이민

▣ 대학기관

영어로 수업이 가능한 4년제 대학은 세계적인 명문대학인 맥길 대학교(McGill University), 그리고 저렴한 수업료로 가성비가 좋은 콩코디아 대학교(Concordia University)가 몬트리올에 위치하고 있다. 그 밖에 퀘벡 주의 전문대학인 세젭(CEGEP)도 여러개 있어서 선택지가 넓다.

▣ 어학연수

밴쿠버나 토론토에 비해서 어학연수생이 거의 없는 도시다. 한국어 사용을 최대한 안하려는 학생에게 적합한 도시 선택일 수 있다. 아래는 몬트리올에서 평가가 좋은 어학원의 리스트다.

▣ 조기유학과 동반자녀 무상교육

몬트리올에는 English Montreal School Board 와 Lester B. Pearson School Board 이렇게 2개의 영어 교육청이 있다. 영어 교육청 소속학교들은 영어수업의 비중이 높지만, 100% 영어로만 수업을 하는 것은 아니다. 부모님 중 한 분이 학생비자로 몬트리올에서 학업 시 동반자녀들은 그 수에 관계없이 모두 공립학교를 무료로 다닐 수 있다.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할 것.

▣ 이민

몬트리올이 있는 퀘벡 주는 캐나다 연방정부와는 독립된 자체 이민법을 갖고 있다. 퀘벡 주의 이민법은 영주권 취득하기까지 걸리는 기간이 짧고 경력 조건이 간단하지만, 불어 능력을 증빙해야 해서 호불호가 갈린다.

 

5. 몬트리올 생활과 한인 커뮤니티

몬트리올의 성인 나이의 유학생들은 교통이 편리한 다운타운에 룸렌트를 해서 살거나, 학교에서 제공하는 학생 기숙사에서 거주한다. 기숙사가 없는 학교라면 홈스테이를 알선 받을 수 있다. 미성년자들의 경우 몬트리올에 혼자 유학을 보내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최소한 친척이나 지인이 몬트리올에 미리 정착해 있는 경우 그 집에 케어를 맡기는 것이다.

불어의 장벽과 취업의 어려움으로 인해 몬트리올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은 약 8천명 정도이며, 대부분은 몬트리올 서쪽과 남쪽 웨스트 마운트와 NDG 인근 등 영어권 주민들이 많은 지역에 거주한다. 그래서 불어는 커녕 영어도 못하면 생활이 굉장히 불편할 수 있는 지역인데, 최근 몇 년간 한국인 어머님들의 자녀무상교육 열풍으로 인해 나름 한인 커뮤니티도 많이 발달했다. 대한민국 총영사관도 있으며, 다운타운에는 한인 상점과 식당도 있다.

 

6. 그 밖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

  • 몬트리올의 시차는 한국보다 14시간 느린데, 썸머타임 땐 13시간 느리다. 썸머타임은 3월 둘째 주 일요일 새벽 2시부터 11월 첫째 주 일요일까지다.
  • 항공노선의 경우 직항이 없고 밴쿠버나 토론토에서 국내선으로 환승하는 것이 보편적인 도착 방식이나, 인천-나리타 또는 인천-상하이를 경유하는 노선도 간간히 운항되고 있다.
  • 퀘벡 주는 연방정부세금(GST)이 5%, 퀘벡주정부세금(QST)이 9.975% 으로 총 14.975% 의 소비세가 붙는다.
  • 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는 몬트리올이 아니라 퀘벡 주의 주도인 퀘벡(Quebec)인데, 몬트리올이 가까워서인지 몬트리올에 관광객이 늘었다는 얘기가 있다.